[2019 여성마라톤대회] 먹거리도 즐기고 싱글맘도 응원해야
[2019 여성마라톤대회] 먹거리도 즐기고 싱글맘도 응원해야
  • 진혜민 수습기자
  • 승인 2019.05.03 10:59
  • 수정 2019-05-03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스 배치도. ⓒ여성신문
부스 배치도. ⓒ여성신문

올해 서울 상암동 월드컵공원에서 열리는 제19회 ‘2019 여성마라톤대회’에는 다양한 부스들이 마련된다. 부상을 방지하기 위한 스포츠 마사지부터 한부모가족의 의미를 설명하는 부스까지 다채로운 프로그램과 함께 이번 마라톤을 100배 즐겨보자.

△히포시코리아 캠페인은 히포시 캠페인을 알리고 서명캠페인과 히포시 플래시몹 참가 신청자에게 선물을 증정한다.

△영등포종합사회복지관은 미아보호소 운영과 함께 유엔 아동권리협약에 대해 소개한다. 아동 생존권 관련 어린이재단 전사 캠페인을 안내한다. 부스 참가자에게는 사이다를 증정한다.

△싱글맘의 날 부스는 미혼모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한 설문을 진행한다. 그 외에 판박이 체험 및 포토존을 마련하고 기념품도 증정한다.

△UCC COFFEE는 참가자 전원에게 캔커피를 간식으로 후원하다. 체험존 부스에서는아이스커피를 선착순 2000명에게 샘플로 증정한다.

△루시드프로모의 캐릭터 '캐릭콘'과의 포토존 이벤트를 통해 SNS 인증샷이벤트를 진행하고 참여자에게는 캐릭콘의 콜라보 디자인이 적용된 굿즈를 제공한다.

​△제나셀에서는 제나셀 밴드에 가입하거나, 룰렛이벤트를 통해 참가자들에게 사은품을 지급하며 제품에 대한 체험의 기회를 제공한다.

△파나소닉코리아는 무료 사진 출력 이벤트를 준비한다. 이어 파나소닉 뷰티 체험 이벤트를 통해 체험고객에게는 기념품을 제공한다.

△찾아가는 체육관에서는 시민들이 즐길 수 있는 플로어컬링, 셔플보드, 핸드러, 플라잉디스크, 한궁, 후크볼, 미니탁구, 미니골프, 테니스파트너와 같은 생활체육 종목에 대한 체험존을 제공한다.

△서울시 여성정책담당관 부스에서는 ‘서울시 안심이’ 앱을 안내를 한다. 그 밖에 불법 촬영·유포 피해 대응 가이드 리플릿과 서울여성안전설명서 등을 배포한다.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은 일·생활균형 자가진단과 일·생활균형지원센터 및 컨설팅 안내 자료를 배포한다. 또한 일상에서의 성평등 인식 실태 조사를 실시하고 ‘세 살 성평등/세상을 바꾼다(조부모)’ 패널 전시도 연다.

△CJ나눔재단 헬로드림은 쿠키 꾸미기 체험을 진행한다. 청소년 미혼한부모에 대한 메세지를 담은 피켓 SNS 해시태그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명지대학교 마술동아리 라루즈는 카드나 스펀지 등의 도구들을 이용해 마라톤 참가자들에게 클로즈업 마술을 보여준다. 또한 참가자들이 마술을 함께 진행해보는 기회를 제공한다.
△페이스페인팅부스에서는 예원예술학교 학생들이 자원봉사로 참여해 마라톤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페이스페인팅을 무료로 해준다.

△라미화장품 ‘닥터3 씻고, 바르고, 차단하라’ 부스에서는 SNS 참여 이벤트 및 추첨 이벤트를 진행한다.

△대한한돈협회는 참가자 대상으로 한돈 커틀릿 샌드위치, 한돈 찹스테이크 등 한돈 요리 시식박스를 제공한다. (선착순 제공) 

△오레스트 안마의자는 안마의자 및 발마사지기를 무료로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체험 사진을 SNS에 업로드하면 황사마스크와 물티슈를 제공한다.

△굿네이버스는 간단한 게임을 활용해 국내저소득여아지원 인식 및 실태 조사를 진행한다. 이 밖에 태블릿 PC를 활용해 국내저소득여아에 대한 짧은 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영상을 시청한 후에는 국내 저소득여아들에게 지원하고 있는 ‘반짝반짝 키트’를 보여주며 안내 및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PAT는 포토존에서 찍은 사진 리터칭 및 사진 제공을 한다. 또한 멤버십 가입 후 추억의 뽑기 응모 이벤트를 한다.

△을지대학교 물리치료학과 스포츠 마사지 부스에서는 마라톤 참가자를 위해 대회의 시작 전후에 전신 스포츠 마사지를 실시해 부상의 위험을 줄이도록 돕는다.

△서울시여성능력개발원의 일자리부르릉서비스 부스에서는 직업 교육 및 취·창업 상담을 진행한다. 즉석 사진 및 성격유형검사도 함께 할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인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