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지붕·첨탑 붕괴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지붕·첨탑 붕괴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9.04.16 09:03
  • 수정 2019-04-16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 불이나 화염과 연기가 솟아오르고 있다. 2019.04.16. ⓒAP뉴시스·여성신문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 불이나 화염과 연기가 솟아오르고 있다. 2019.04.16. ⓒAP뉴시스·여성신문

프랑스 파리의 대표적인 관광명소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현지시간) 대규모 화재가 발생했다. 불길이 거세지면서 노트르담 대성당 지붕과 첨탑이 무너졌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화재는 오후 6시 50분께 시작됐다. 노트르담 대성당 첨탑에서 검은 연기가 치솟기 시작했다.

소방대원들이 현장에서 진화작업을 벌였으나 성당 주변에 설치된 비계로 불이 확산되면서 화재 진압에 어려움을 겪었다.

앙드레 피노 노트르담 대성당 대변인은 "화재로 모든 것이 불타고 있다. 건축물의 뼈대가 되는 13세, 19세기 조형물이 불타 버렸다"고 말했다. 다만 노트르담 보석은 피해가 없었다고 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큰 불이 발생한 데 대해 “우리의 일부가 불타는 것 같아 슬프다”고 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당초 이날 오후 8시 대국민 담화를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일정을 취소하고 곧바로 화재 현장으로 향했다. 아직 화재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현지 언론은 경찰을 인용해 사고로 불이 났을 것이라고 했다.

노트르담 화재 현장을 지켜보던 일부 시민들은 울먹거리는 등 깊은 충격에 빠진 모습을 보였다.

노트르담 대성당은 파리 구도심 시테섬 동쪽에 위치한 성당으로 매년 1300만 명의 관광객들이 방문하는 파리의 대표적인 건축물이다.

빅토르 위고의 1831년 소설 ‘노트르담의 꼽추’ 배경이 된 장소다. 1804년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의 황제 대관식이 이곳에서 거행됐다. 1991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