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별, ‘버닝썬’ 논란에 입 열었다…“고개 숙여 사과"
박한별, ‘버닝썬’ 논란에 입 열었다…“고개 숙여 사과"
  • 두정아 기자
  • 승인 2019.03.19 15:57
  • 수정 2019-03-19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별이 남편이 연루된 '버닝썬 게이트'와 관련, 처음으로 공식 사과했다. ⓒ뉴시스
박한별이 남편이 연루된 '버닝썬 게이트'와 관련, 처음으로 공식 사과했다. ⓒ뉴시스

 

배우 박한별이 남편인 유리홀딩스 대표 유인석 씨가 연루된 ‘버닝썬’ 논란에 공식 사과했다.

박한별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최근 제 남편과 관련된 논란과 사건, 의혹들로 인해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며 “저와 평생을 함께할 사람의 과거 일들을 저와 무관하다며 분리할 수는 없는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으나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라 어떤 말씀을 드리기가 너무나 조심스러웠다”고 말했다.

직접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승리와 정준영 등이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서 ‘경찰총장’으로 언급된 윤모 총경과 함께 부부 동반으로 골프를 친 사실이 전날 보도된 것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박한별은 “모든 논란에 대해 저도 함께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이 모든 시련을 우리 가족이 바른 길로 갈 수 있게 인도하는 과정이라고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현재 출연 중인 MBC 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는 중도하차 없이 끝까지 함께 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이러한 논란 속에서도 드라마 촬영을 감행하는 건 제작사, 방송사, 소속사 외 아주 많은 분과의 약속이기 때문”이라며 “후반부 촬영 중이며, 마지막까지 극의 흐름이 깨지지 않게 하는 게 제 의무라 힘들어도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설명했다.

“드라마 마무리 후 자신을 돌아보면서 한 아이의 엄마로서, 아내로서 부끄럽지 않은 삶을 살아가도록 노력하겠다”는 박한별은 “다시 한 번 제 가족과 관련된 사회적 논란 속에 저를 질타하시는 많은 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경찰은 18일 ‘버닝썬 게이트’에 연루된 FT아일랜드 최종훈이 최근 조사에서 ‘유착 의혹’을 받고 있는 윤 총경이 박한별 부부와 함께 골프를 쳤다는 진술을 했다고 밝혔다. 앞서 박한별의 소속사는 유인석 대표의 성접대 알선 및 경찰 청탁 등의 의혹에 대해 “남편의 사생활이기 때문에 자세한 내막은 알 수 없다”며 선을 그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