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포토] 몰카 정준영·성접대 승리 차례로 경찰 출석
[W포토] 몰카 정준영·성접대 승리 차례로 경찰 출석
  • 이정실 기자
  • 승인 2019.03.15 09:41
  • 수정 2019-03-15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불법에 촬영·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과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 출신의 승리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14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불법 촬영·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과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 출신의 승리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불법으로 영상을 촬영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과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빅뱅 출신의 승리가 14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차례대로 출석했다.

지난 12일 방송촬영을 중단하고 미국에서 귀국 후 13일 소속사를 통해 “저에 관해 거론되고 있는 내용들과 관련해 제 모든 죄를 인정한다”며 연예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힌 정준영은 이날  출석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고 조사에 성실히 임하도록 하겠다”고 짧게 말한 후 경찰서로 급히 들어갔다.

불법 촬영·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14일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불법 촬영·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서울지방경찰청에 도착해 포토라인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이날 현장에는 100여명의 취재진이 몰렸다.
불법 촬영·유통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14일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정준영이 14일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해 기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
불법 촬영·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14일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가수 정준영이 서울지방경찰청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불법 촬영·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14일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해 엘리베이터를 탔다.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정준영이 14일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해 엘리베이터를 타고 고개를 숙이고 있다.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을 받으며 연예계 은퇴를 발표한 승리는 지난달 27일 피내사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 후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10일 입건됐다. 피의자 신분으로 두 번째 출석한 승리는 이날 포토라인에서 “국민 여러분과 상처받은 분께 고개 숙여 사죄한다. 제가 어떤 말씀을 드리는 것보다 진실된 답변으로 성실하게 조사를 받겠다”고 말한 후 무거운 표정으로 조사실로 향했다.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고 있는 그룹 빅뱅 출신의 승리가 14일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해 고개 숙여 인사를 하고 있다.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고 있는 그룹 빅뱅 출신의 승리가 14일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해 포토라인에 서서 고개를 숙이고 있다.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 출신의 승리가 14일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조사를 받기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한 승리가 기자들의 질문을 받으며 걸어가고 있다.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 출신의 승리가 14일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그룹 빅뱅 출신의 승리가 14일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 출신의 승리가 14일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승리가 14일 서울지방경찰청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해 포토라인에 서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