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수에 갇혀 있지 마세요"…김신영·핫펠트·김하나가 전한 감동메시지
"실수에 갇혀 있지 마세요"…김신영·핫펠트·김하나가 전한 감동메시지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9.03.10 14:30
  • 수정 2019-03-12 13:4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나이키 '위대한 페스티벌' 토크쇼
사회 초년생·대학생 고민 사연 상담
김신영 "낯을 많이 가려 노력했다"
김하나 "남이 시키는 것보다 내가 하는 게 좋았다"
김신영과 핫펠트, 김하나 작가가 9일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인근에서 열린 나이키 주최 스포츠 문화 축제 ‘위대한 페스티벌’ 프로그램 ‘위대한 토크쇼’에서 이야기를 하고 있다. ⓒ김진수 여성신문 기자
김신영과 핫펠트, 김하나 작가가 9일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인근에서 열린 나이키 주최 스포츠 문화 축제 ‘위대한 페스티벌’ 프로그램 ‘위대한 토크쇼’에서 이야기를 하고 있다. ⓒ김진수 여성신문 기자

예능인 김신영과 가수 핫펠트, 김하나 작가가 고민을 안고 사는 젊은이들에게 용기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세 사람은 9일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인근에서 열린 나이키 주최 행사인 ‘위대한 토크쇼’에서 ‘계속 꿈꾸며 산다는 것’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사전에 고민 있는 사람들의 사연을 받아 상담해주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첫 번째는 댄스 동아리에 가입한 한 대학교 2학년생의 고민이었다. 열심히 연습해 무대에 섰지만 긴장한 나머지 멍하니 서 있었다는 내용이었다. 핫펠트는 “저도 댄스 동아리로 시작을 했는데 실수를 한 적이 너무 많았다”고 했다.

그는 “강해질 수 있었던 이유는 버텼기 때문이었다. 실수라는 게 한번 사로잡히게 되면 무대 공포증처럼 커진다”며 “그것을 성공의 경험으로 바꾸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김 작가는 “실수에 갇혀 있기 보다는 실수를 객관화하고 그 다음을 어떻게 넘어갈까 고민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김신영은 “일단 춤 못추는 친구들과 노래방에 가서 춤을 추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춤이 많이 늘었다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며 단계적으로 자신감을 회복하는 방법을 추천했다.

두 번째 사연은 내성적인 3년 차 직장인의 고민이었다. 내성적인 성격인데 영업부서로 옮기면서 몸과 마음이 지쳤다고 했다. 김 작가는 “최근 서점의 키워드가 퇴사”라며 입을 열었다. 그는 “대기업 광고 회사에서 카피라이터를 했는데, 나와 맞지 않아서 3년 되는 날 그만뒀다”며 “회사를 나오고 나서 제가 좋아하는 일, 잘하는 일 등 다각적으로 생각하게 됐다. 제가 지금 팟캐스트를 진행하는데 예전에는 상상도 못한 직업이다. 세상은 잘 변화한다. 자기가 잘하는 걸 발견하길 추천한다”고 했다.

핫펠트는 원더걸스 활동 경험담을 통해 “‘텔미’라는 곡은 제가 꿈꿨던 음악이 아니었다. 곡을 받고 울기도 했지만, 선택권이 없었다”며 “하지만 많은 분들이 좋아하고 2~3년 하다보니 좋아졌다”고 했다.

김신영은 자신도 낯을 많이 가린다며 한 행사에서 대본으로 얼굴을 가리면서 진행했던 경험을 털어놓았다. 그는 “처음에는 두 명 앞에서 낯을 가려도 하다보면 8~10명 앞에서 할 수 있다”고 했다.

마지막은 수능을 망치고 원하는 대학교에 진학하지 못한 한 대학생의 사연이었다. 김신영은 “꿈이 없다는 사람에게 뭘 먹고 싶냐고 물어본다. 떡볶이가 먹고 싶다고 하면 제일 맛있는 곳에서 먹으라고 한다. 그럼 꿈을 이룬 것”이라고 했다. 이어 “주변에 꿈을 가진 사람들하고 대화를 나누는 것도 중요하다”고 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현정 2019-03-12 09:44:40
좋은 기사 잘 보고 가요~!
남의 시선을 신경 쓰지 않는 게 좋다. 주변의 시선에 갇히면 안 된다. 사실 주변 사람들은 금방 까 먹는다는 대목이 인상 깊네요 ㅎㅎ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