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부시게’ 김혜자 “생전 처음 경험해보는 드라마, 새롭고 설렜다”
‘눈이 부시게’ 김혜자 “생전 처음 경험해보는 드라마, 새롭고 설렜다”
  • 김수지 인턴기자
  • 승인 2019.02.12 15:39
  • 수정 2019-02-13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JTBC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의 제작발표회가 11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렸다. 연출을 맡은 김석윤 감독과 배우 김혜자, 한지민, 남주혁, 손호준, 김가은이 참석했다.

김혜자는 3년 만에 ‘눈이 부시게’로 드라마에 복귀하는 소감을 “3년 만에 복귀한 건 할 만한 역할이 없어서였다. 이 드라마는 생전 처음 경험해보는 새로운 형식이다. 오랜만에 새롭고 설렜다”고 말했다.

‘눈이 부시게’는 시간을 되돌리는 능력을 지닌 25세의 아나운서 지망생 ‘김혜자’가 어느 날 불의의 사고로 70대의 외양으로 변하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배우 김혜자와 동명인 주인공 ‘김혜자’ 역에 김혜자와 한지민이 듀얼 캐스팅되어 2인 1역으로 연기한다.

한지민과 같은 역할을 연기하게 된 것에 대해 김혜자는 “예쁘고 사랑스러운 배우가 내 젊은 시절을 연기해줘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에 한지민은 “김혜자 선생님의 젊은 시절 연기를 할 수 있다는 건 굉장히 영광스러웠다”고 화답했다.

또 김혜자와 한지민은 2인 1역 연기의 싱크로율을 높이기 위해 서로를 많이 관찰하며 연구했다고 말했다.

한지민은 “대본 리딩 때 선생님께서 습관처럼 하시는 행동을 유심히 보고 감독님께 얘기하거나 따라하려고 노력해봤다”고 말했다.

김혜자는 “한지민씨는 고민할 때 머리를 이렇게 헝클어뜨린다. 그런 습관이나 행동을 따라해 봤다”고 말했다. “외모는 나이 들었지만 마음은 25세여서 말투나 목소리는 늙지 않는다. 나이 들면 목소리도 세월이 타는데 젊은 사람들의 목소리는 명쾌하다. 말도 느리게 하니까 빨리 해보려고 애쓰기도 했다”며 배역에 대한 고민을 내비쳤다.

극중 주인공의 이름을 배우 김혜자의 이름으로 설정한 이유에 대해서 김 감독은 “시청자들에게 더 큰 감흥으로 다가갔으면 해서 ‘국민배우’의 이름을 그대로 사용했다”고 답했다.

김혜자는 마지막으로 “새로운 경험을 했다. 감사하다. 시청자들이 인생에 대한 이야기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