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첫 천만 ‘극한직업’, 설 연휴 525만 관객 신기록
올해 첫 천만 ‘극한직업’, 설 연휴 525만 관객 신기록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9.02.07 09:56
  • 수정 2019-02-07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엔터테인먼트
ⓒCJ엔터테인먼트

올해 첫 천만 영화에 오른 ‘극한직업’(감독 이병헌)이 설 연휴 기간 525만 명의 관객을 동원했다고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가 7일 밝혔다. 이는 지난 2일부터 6일까지 닷새간의 기록이다. 기존 역대 설 연휴 최다 관객 보유작이던 ‘검사외전’(2015년)의 478만 9288명을 제쳤다. ‘극한직업’은 지난달 23일 개봉 후 역대 1월 최다 일일 관객 수 신기록을 세웠고 4차례나 하루 100만 이상의 관객을 동원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창업한 마약치킨이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코믹 수사극이다.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 등이 주연 출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