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엘, 삼성물산 임원 출신 김지영 최고운영책임자 선임
라엘, 삼성물산 임원 출신 김지영 최고운영책임자 선임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01.14 11:14
  • 수정 2019-01-16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영 최고운영책임자(COO) ⓒ라엘
김지영 최고운영책임자(COO) ⓒ라엘

 

유기농 여성용품 브랜드 라엘이 최고운영책임자(COO)에 김지영 전 삼성물산 패션부문 상무를 선임했다고 14일 밝혔다. 김 COO는 1월부터 라엘의 글로벌 사업 운영 및 조직 관리 등을 총괄하며 여성 케어 전문 브랜드로서의 성장을 이끌게 됐다.

김 COO는 다양한 분야를 두루 거친 전략 및 브랜드사업 전문가로 라엘에 부임하기 직전까지 삼성물산 패션부문 상무직을 역임했다. 재직 중 전사 전략기획 및 마케팅 담당을 비롯해 남성복, 빈폴 등 상품사업부 총괄을 두루 거치며 신규 브랜드 론칭 및 매출 신장과 수익성 개선을 이끌었다. 30대에 제일모직 상무에 오르며 삼성그룹 전문경영인 중 최연소 여성임원이라는 기록했다. 연세대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하버드대 MBA를 수료한 뒤 보스턴컨설팅그룹, 메릴린치증권, 야후코리아 전략·M&A 총괄을 거치며 20년 넘게 경영 역량과 리더십을 쌓아 왔다.

김 COO는 라엘의 글로벌 사업 확대를 위한 브랜드 및 유통 전략을 수립하고 실행하는 한편, 빠른 성장을 위한 효율적 조직 및 운영체계의 구축을 이끌 예정이다.

김 COO는 “전 세계 여성을 타깃으로 안전하면서도 기능적인 여성제품을 제공한다는 창업자들의 비전과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유통 환경과 소비 트렌드에 부합한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는 라엘의 잠재력에 매료되어 합류를 결정했다”며 “여러 조직에서 쌓아온 경험을 바탕삼아 전략적 사업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라엘이 글로벌 여성 케어 브랜드로 성장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2016년 캘리포니아에서 시작된 라엘은 현재 미국 아마존 유기농 생리대 카테고리 내 판매 1위를 유지하며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해 빠르게 성장 중인 브랜드로 지난해 11월 미국 현지 및 국내 창업투자회사로부터 200억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라엘은 2019년을 기점으로 제품 및 유통 확대를 통한 글로벌 종합 여성 케어 브랜드로의 도약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