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불편한용기’ 집회 문자에 “테러” 비하
박지원 ‘불편한용기’ 집회 문자에 “테러” 비하
  • 진주원 기자
  • 승인 2018.12.23 19:32
  • 수정 2018-12-23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22일 ‘불법촬영 편파수사 6차 집회’ 참가자들이 보낸 항의 문자를 ‘문자폭테러’라고 표현해 비판받고 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22일 ‘불법촬영 편파수사 6차 집회’ 참가자들이 보낸 항의 문자를 ‘문자폭테러’라고 표현해 비판받고 있다.

박지원(4선·전남 목포) 민주평화당 의원이 22일 ‘불법촬영 편파수사 6차 집회’ 참가자들이 보낸 항의 문자를 ‘테러’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지난 10월 5차 집회 당시 문자를 받은 후에도 ‘문자폭탄’이라고 발언해 뭇매를 맞았음에도 반복적으로 발언하는 이유는 여성행동에 대한 거부감 때문이 아니냐는 평가도 나온다.

박 의원은 23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제 오후 4시경부터 여성들의 관계법 촉구를 요구하는 문제폭탄테러를 얼마 전까지 당했다”면서 “의사표시는 당연하나 이러한 일은 자제돼야 한다”고 썼다.

문자 보내기 운동은 ‘불편한 용기’가 서울 광화문광장에 11만명(주최측 추산)의 여성 참가자가 운집한 집회에서 ‘문자 총공’이라는 퍼포먼스로 이뤄진 것이다. 시위 참석자들에게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의원들의 휴대폰 번호를 공개하고 항의 문자를 보낼 것을 제안한 것이다.

그러나 박 의원은 이같은 집회 개최 사실이나, 집회에서 문제를 제기한 편파수사, 불법촬영물, 웹하드카르텔 문제 등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언급하지 않았다.

오히려 박 의원은 “어쩌는 수 없이 (수신) 차단했기에 저의 인내도 이해하시리라 믿는다”면서 “저에게 연락하신 모든 내용들 지장으로 불편드렸기에 사과드린다”며 문자를 보낸 여성들을 또 다시 우회적으로 비난했다.

박 의원의 페이스북에는 국회의원으로서의 태도를 질타하는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한 네티즌은 “국민들이 보내는 문자가 테러입니까. 아니면 몇 십 만명이 모여서 6차 시위까지 벌여도 바뀌지 않는 국가가 국민들에게 테러입니까. 생각 좀 하고 사세요”라고 꼬집었다.

또 △“몰카 안찍히고 살고 싶다고 얼마나 절박하게 말하고 있는데 들어주지는 못할망정 문자폭탄 테러라고 표현했다” △“누군가에겐 생사의 문제인데도, 당신은 그저 테러라고 여기고 있는 상황이 진짜 테러 그 자체” △“정치하는 사람이 의사 표현하는 국민들 차단한 게 그렇게 자랑입니까”△“절박한 여성들의 목소리를 테러라고 규정하고, 경고하고, 차단했다고 하는 것이 진정으로 여성 의제에 우호적인 정치인이 할 일이냐” △ “여성들도 유권자라는 생각 자체가 안드나 본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

‘불편한 용기’ 집회는 지난 5월 ‘홍대 누드모델 불법촬영’ 사건을 계기로 시작돼 불법촬영과 사법기관의 편파성을 규탄하며 총 6차례에 걸친 공개 집회를 벌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