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기공식 개최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기공식 개최
  • 권은주 기자
  • 승인 2018.11.11 16:39
  • 수정 2018-11-11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의 영일만의 기적이 만들어지는 지구 조성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청장 이인선)은 지난 7일 포항시 흥해읍 이인리에서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기공식을 개최했다. 2008년 지정되어 2014년에 지정해제 위기까지 갔던 포항경제자유구역개발사업이 첫 삽을 뜬 것이다.

7일 포항시 흥해읍 이인리에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기공식이 열렸다. 2008년 지정되어 2014년에 지정해제 위기까지 갔던 포항경제자유구역개발사업이 첫 삽을 뜬 것이다.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포항시 흥해읍 이인리․대련리 일원 146만㎡(약 44만평)에 2022년까지 총사업비 3,720억원을 투입하여 바이오, 그린에너지, 부품·소재 및 R&D 특화단지로 개발된다.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기공식에는 김용채 산업통상자원부 경제자유구역 기획단장,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이인선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 포항지역의 국회의원과 도의원, 시의원, 지역민 등 600여명이 참여했다.

이인선 청장은 기념사를 통해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에 바이오, 신약, 신소재 등 국내외 기업을 유치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여, 2의 영일만의 기적이 만들어지는 지구로 조성하겠다고 성공의지를 밝혔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1차 한-러지방협력포럼의 시작과 더불어 포항경제자유구역개발 사업의 착공으로 명실상부한 환동해중심도시로의 성장할 기회를 갖게 됐다국제규모의 항만과 배후산업단지 등 포항만의 강점으로 포항경제자유구역의 개발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선청장이 기공식에서 "바이오, 신약, 신소재 등 국내․외 기업을 유치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여, 제2의 영일만의 기적이 만들어지는 지구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이인선청장이 기공식에서 "바이오, 신약, 신소재 등 국내․외 기업을 유치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여, 제2의 영일만의 기적이 만들어지는 지구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포항경제자유구역은 외국인 투자기업의 경영환경과 생활여건을 개선해 외국인 투자를 촉진하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추진되는 것으로, 메카트로닉스 및 부품소재, 바이오·의료, 그린에너지 등 첨단부품 소재산업과 관련한 외국인투자기업 유치에 초점이 맞추고 있다. 특히 영일만항과 울산-포항고속도로, 대구-포항고속도로, KTX와 항공노선 등 광역교통 기반과 더불어 포스텍을 비롯한 국제수준의 R&D기관 등 첨단과학기반을 갖추고 있어서 국내·외 기업의 투자유치가 유리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경상북도는 에너지·탄소/티타늄·반도체 소재 중심의 가속기 기반 신소재 클러스터를 유치하고, 강소형 R&D특구 배후지역으로 지정하여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의 조성을 지원할 계획이다. 유치가 확정되거나 입주의사를 밝힌 곳은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 가속기 기반 신약클러스터를 이끌 세포막단백질 연구소, 식물백신기업지원시설, 포항지식산업센터 등이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