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육청, '스쿨미투' 조사에 시민 참여…성평등전담팀 조직
서울교육청, '스쿨미투' 조사에 시민 참여…성평등전담팀 조직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8.11.10 20:48
  • 수정 2018-11-14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조사관 20명 위촉…전국최초
'스쿨미투' 여성단체와 교육감, 핫라인 공동 운영
교직원 성범죄 무관용 원칙 준수 및 징계 강화
11.3 학생의 날인 3일 열린 '스쿨미투'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행진하고 있다. ⓒ김진수 여성신문 기자
11.3 학생의 날인 3일 열린 '스쿨미투'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행진하고 있다. ⓒ김진수 여성신문 기자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이하 교육청)은 최근 학교 내 성폭력 근절 대책을 요구하는 ‘스쿨미투’ 운동과 관련해 시민조사관 20명을 위촉한다고 9일 밝혔다.

또 내년 조직 개편 때 학교 성평등전담팀을 조직해 예방부터 사후처리까지 한 팀에서 담당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앞으로 학교 내 성폭력·성희롱 등 사안이 발생하면 장학 단계부터 학교 담당 장학사와 ‘성인권 시민조사관’이 참여한다. 절차의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조사관을 운영하는 건 전국 최초다.

교육청은 또 ‘스쿨미투’ 관련 여성단체의 핫라인(helpchool@sen.go.kr)을 공동 운영한다고 밝혔다.

최초 전수 조사 시에는 종전처럼 무기명으로 설문 조사를 한다. 희망자에 한해서는 기명으로 교육감과 ‘스쿨미투’ 관련 여성단체가 공동 운영하는 핫라인으로 신고할 수 있다.

교직원 성범죄 무관용 원칙 준수 및 징계도 강화된다. 교직원의 성희롱·성폭력 사안은 교육청에서 직접 조사하고 중대사안의 경우 특별감사 실시 후 사안에 따라 최고 파면까지 의결한다. 범죄로 수사·조사 시 교직원은 바로 직위해제해 교단에서 원천 배제할 계획이다.

징계 절차 기간 단축을 위해 징계 의결 기한을 60일에서 30일로 조정한다.

교육청은 피해 학생의 심신 안전을 꾀하고 가해 교직원의 징계 및 진정한 사과 등을 통해 교직원과 학생 간 상호 존중 등 학교문화조성 및 관계회복에도 힘쓸 예정이다.

지속적인 성폭력이나 협박 등을 당하고 있는지 확인하고 2차 가해를 엄중 대처할 계획이다. 교육청과 교육지원청에서 법률상담 지원에 나선다.

또 현재 시행하고 있는 성비위 징계교원 재방방지 연수(15시간)를 30시간으로 확대한다. 그 중 3시간은 성인지 관점의 일대일 대면교육을 필수로 실시할 예정이다. 특별교육은 한국청소년성문화센터협의회 등과 업무 협약(MOU)을 통해 실시한다.

교육청은 교장·교감 및 신규발령 교사 연수 시 성평등 교육도 강화할 예정이다.

조희연 교육감은 “촛불 이후 투명성, 공공성 관계의 평등성을 요구하는 흐름이 ‘스쿨미투’로 이어지고 있다. 문제 해결 절차가 투명하고 행위에 대한 명확한 책임이 따를 때 교육공동체의 신뢰 회복이 가능하다. ‘미투’ 운동에 부합하는 성평등한 학교문화 정착을 위해 모든 학교가 적극적으로 함께 해달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