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스포츠신문이 야하지 않은 이유
요즘 스포츠신문이 야하지 않은 이유
  • 이경숙 / 언론비평가
  • 승인 2005.05.12 16:29
  • 수정 2005-05-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지검은 2일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당한 스포츠조선, 일간스포츠,

스포츠서울의 전현직편집국장 3명과 만화‘밤사쿠라’연재작가 강철

수씨를 비롯한 만화가 8명을 미성년자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불구

속 기소하고 이들 스포츠신문사 법인에 대해서는 발행주체로서의 책

임을 물어 각각 벌금 5백만원씩에 약식기소했다. 이 상황을 둘러싸고

3개의 입장이 대립되고 있다. 첫째는 도발자인 음란폭력성조장매체공

동대책협의회(음대협)의 입장.

사실 음대협은 시작부터가 스포츠신문의 음란 폭력성 개선을 위해

90년 32개의 시민단체가 연대한 조직이다. 이 단체는 지난 8년간 무

려 87회에 거쳐 스포츠신문 3사에 음란폭력성 개선 요청을 했고 5차

례 규탄 집회를 가졌으며 광고불매운동을 7차례 했다. 스포츠신문사

는 음대협에 44차례의 개선 약속을 했고 13회의 지면사과와 4번의

사장단 방문사과를 했다. 꼬리잡기 놀이하듯 뱅뱅 돌던 음대협과 스

포츠신문들간의 오랜 전쟁에서 음대협이 검찰이라는 외부지원군을 요

청하게 된 것은 ‘시민단체의 운동은 강제적 구속력이 없어 스포츠신

문이 다시 음란 폭력조장행위를 해도 제재할 수 없다’는 내부판단의

결과다. 만화가들은 ‘표현의 자유수호를 위한 범만화인 비상대책위

원회’를 꾸렸다. 검찰이 이현세씨의 ‘천국의 신화’를 수사하기 시

작하면서 불거진 ‘만화파동’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서다. 3개 스포

츠신문 연재작가들도 여기에 동참, 절필을 선언함으로써 8일부터 스

포츠신문에는 만화연재가 중단되었다. 이들 만화가들은 "공동변호인

단을 구성해 스포츠신문과 만화가를 집단고발한 음대협과 공동대표인

손봉호 교수외 2명에 대해서 명예훼손과 무고죄 등으로 맞고소할 것

”이라고 밝혔다.

스포츠신문들은 한편 만화가들이 벌여놓은 판에 끼어들어 손 안대고

코 풀어보려는 듯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말로만 만화육성, 잣대

없는 단속’ ‘만화탄압, 현대인 분서갱유인가’ ‘국제망신 우려/연

재만화가 등 무더기 기소/서울국제만화페스티발 앞두고 등 스포츠신

문들의 사회면 기사를 읽으면 이번 사태는 마치 검찰 혹은 음대협 대

만화가 집단의 싸움인 것 같다. 논의의 중심에서 살짝 발을 빼고 있

는 것.

스포츠신문은 다른 쪽으로는 ‘우리는 성인용 신문’이라는 면죄부

를 받으려는 것 같다. 이런 규제는 성인의 볼권리를 침해한다고 말하

기도 한다. 성인물을 유통과정에서 규제하는 선진국형 방침을 따라가

야 한다는 주장대로라면 우리는 비닐포장에 싸인 스포츠신문을 사야

할 것이다. 이렇게 되면 신문사 입장에선 득이 될지 실이 될지 알 수

없다.

사실 스포츠신문이 ‘야한’ 만화와 글을 계속 실을 수밖에 없는 속

사정은 따로 있다. 이들 스포츠신문의 수입이 한국일보, 서울신문 등

같은 재단에서 발행되는 일간신문의 적자를 메울 정도로 짭잘하다는

것. 스포츠신문의 광고들을 보면 왜 ‘야할’ 수밖에 없는가 알만하

다. ‘텔레팅/성인전용, 애인이 필요하세요?’ ‘나이스가이/여성무

료/남성전용’ ‘남녀비밀수첩’ 등 성적 호기심을 유발하는 쪽광고

들이 많이 실리기 위해선 여기에 관심을 가질만한 독자들을 ‘확실히

’ 확보해야 하기 때문이다. 더구나 쪽광고는 하루 1억의 현금 수익

을 보장하는 짭짤한 장삿거리다. 그러니 스포츠신문들은 ‘음란성’

논란을 감내하고 ‘야한’그림과 글을 싣게 되는 것이다.

신문사가 사회적으로는 공적 기능을 수행한다고는 하나 어쨌건 이

익을 얻어야 유지되는 기업이다 보니 상업적 실리 추구를 장삿속으

로만 매도하긴 어렵다. 그럼에도 신문이 공적 기능을 잃으면 더 이상

‘언론’이 아니라는 것은 양보할 수 없는 사실이다. 스포츠 및 성관

련 정보를 제공하는 정보지가 될 뿐이다.

또 하나 재미있는 사실. 이번 일로 검찰은 정부사업에 발을 거는 꼴

이 되었다. 재경원과 포철이 대주주로 있어 정부투자기관 성격의 매

체인 서울신문을 기소했으니까 말이다. 공영이라고 공적 기능을 더욱

잘 수행하는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증명한 셈이다.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