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여성운전자 성희롱 논란
미 여성운전자 성희롱 논란
  • 여성신문
  • 승인 2005.05.12 16:29
  • 수정 2005-05-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KMBC 뉴스는 지난달 29일 네브라스카 대학의 보고서를 인용해 여성운전자들이 교통 경관으로부터 성희롱을 당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보고서는 매년 전국적으로 교통 경관에 의한 성희롱이 12건 정도 일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일례로 켄자스 시티의 교통경관 레온 브래들리는 성희롱 혐의로 고소당했다. 또 보안관이 10대 소녀와 여성들을 성희롱하고 강간, 살해한 사건도 있었다.

이에 대해 켄자스 시티 경사인 디안 모지카토는 “경관에게 당신이 불편하게 느낀다는 걸 말하고 경찰서로 가서 그 문제를 풀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그러나 보고서는 보안 당국이 교통 경찰에 의한 성희롱에 특정한 패턴이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사례를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같은 사건을 방지하려면 더 많은 여성 교통 경관을 고용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송안 은아 기자sea@womennews.co.kr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