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양미 삼백석이 불우이웃 돕는다
공양미 삼백석이 불우이웃 돕는다
  • 여성신문
  • 승인 2005.05.12 16:29
  • 수정 2005-05-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0월 곡성 심청축제 부대행사로 실시한 공양미 삼백석 모으기 행사(심청추진위원회 주관, 위원장 정래혁)에서 모은 성금 3천122만4천520원이 올해 불우이웃을 돕는 데 사용된다.

~29-1.jpg

이 모금행사는 효녀 심청의 효행을 기리고 우리 주변에 소외된 불우한 시각장애 노인의 시력 회복을 돕는 것이 목적이다. 이번 모금된 액수로는 80∼90명이 수술을 받을 수 있다.

위원회는 현재 전남도내에 거주하는 국민기초생활 수급대상자 중에서 지원 대상을 선발하고 있으며 백내장으로 고생하는 60세 이상 노인 중 곡성군 읍내리 2구에 거주하는 김연당씨 외 4명이 첫번째로 전남대학병원에서 지난 2월 27일 개안수술을 시작했다. 이후 검사 대상 인원 99명 가운데 2차 정밀검사 대상자 35명도 선정돼 지난 5일 수술을 받았다.

심청추진위원회의 한 관계자는 “이 수술은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며 이들에게 무료 개안수술로 밝은 세상을 볼 수 있도록 하여 사랑의 공동체를 조성해 가겠다”고 말했다.

<광주 박성숙 통신원>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