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국감] 증인 출석한 대한항공 승무원 “타이트한 업무복장 불편·성상품화”
[2018국감] 증인 출석한 대한항공 승무원 “타이트한 업무복장 불편·성상품화”
  • 진주원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8.10.12 13:23
  • 수정 2018-10-12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고용노동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대한한공 승무원이 참고인으로 참석해 승무원의 유니폼과 근무 실태 등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고용노동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대한한공 승무원이 참고인으로 참석해 승무원의 유니폼과 근무 실태 등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11일 국정감사에서 대한항공 객실 승무원인 유은정 부사무장이 참고인으로 나와 몸에 딱 달라붙는 승무원 복장에 관한 문제를 지적했다.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이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고용노동부 국정감사에 이상돈 바른미래당 의원은 여성 승무원 유니폼의 문제를 지적하며 유 부사무장을 출석시켜 증언을 들었다.

유 부사무장은 업무상의 불편함과 성상품화의 문제 등을 지적했다. “안전업무를 담당하는 데 유니폼으로 전혀 맞지 않다”며 “승객의 짐을 올려주고 바쁘게 일하다 보면 앞 단추가 풀어지거나 블라우스가 올라가서 허리 살이 보이는 등 민망한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유 부사무장은 “대한항공의 경우 바지 착용의 규제는 없지만 바지 색깔마저도 너무 밝고 타이트 하다. 팬티 라인까지 다 보이는 재질이다. 생리대를 착용하면 라인까지 보이고 생리혈까지 비친다”고 했다. 그러면서 “몸매가 그대로 드러나는 디자인은 여성을 성상품화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하고 “이런 유니폼 특성 때문에 성희롱·성추행과 몰카(몰래카메라) 촬영 사례까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유 부사무장은 이외에도 몸을 조이는 옷 때문에 소화와 혈액순환이 잘 안 돼 위장질환, 부인과 질환을 많이 호소한다고도 했다. 또 사계절 내내 같은 옷을 입다 보니 겨울에는 굉장히 춥다고도 호소했다.

이상돈 의원은 “구글 같은 검색 엔진에 ‘대한항공 승무원’을 치면 연관 검색어로 엉뚱하게 ‘뒤태’가 나온다”라며 “민망한 사진이 화면 가득히 나온다”라고 했다. 이어 “승무원들의 뒷모습을 마구 찍어서 인터넷에 올린 것”이라며 “사진 찍는 것도, 올리는 것도 범법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승무원들이 불편하다고 오래전부터 이야기했는데 사측에서는 도대체 이것을 아는지 모르는지 모르겠다”라고 지적했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불편한 옷을 입고 일을 잘 할 수 없다”라면서 “노동조합이 여러 차례 문제제기를 했을 텐데 반영이 왜 안 되는지 궁금하다”라고 했다.

이에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개선 필요성이 있는 것 같다”라면서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겠다”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