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포토] 어린이집·유치원 끝나면 ‘움직이는 놀이터’에서 놀자!
[W포토] 어린이집·유치원 끝나면 ‘움직이는 놀이터’에서 놀자!
  •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 승인 2018.09.13 10:52
  • 수정 2018-09-14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서울 서대문구 북가좌동 해담는어린이공원에서 운영되는 ‘움직이는 놀이터’에서 어린이들이 놀이터 활동가들과 함께 고무줄 놀이를 하고 있다.
7일 서울 서대문구 북가좌동 해담는어린이공원에서 운영되는 ‘움직이는 놀이터’에서 어린이들이 놀이터 활동가들과 함께 고무줄 놀이를 하고 있다.

골목을 들어서자 아이들이 활기찬 웃음소리가 들린다. 웃음소리를 따라 가보니 놀이터에 아이들이 모여 줄넘기, 고무줄놀이, 사방치기 등을 하며 쉴 새 없이 뛰어 놀고 있다. 한쪽에서는 학부모들이 모여 먹거리를 펼쳐놓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예전에는 흔한 동네 풍경이었지만 옆집에 누가 사는지도 모르는 요즘 같은 때의 도시에서는 낯설지만 한편으로는 마음 따뜻해지는 풍경이다. 아이들 사이에 ‘놀이터 활동가’라는 글자가 새겨진 녹색 상의를 입은 선생님 두 분이 아이들과 놀이에 빠져있다.

서울시에서 올해 5월 처음 운영을 시작한 후 7월 폭염으로 인한 여름철 휴식기를 끝낸 ‘움직이는 놀이터’가 9월부터 자치구 15개 놀이터에서 진행되고 있다.

‘움직이는 놀이터’는 놀이·안전 관련 교육을 이수한 ‘놀이터 활동가’가 각 지역 놀이터에 배치돼 아이들에게 다양한 놀이 활동을 지원하는 놀이터로 오는 11월까지 주 2회 어린이집과 유치원 하원시간대인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운영된다. 놀이를 먼저 배운 아이들이 모르는 아이들에게 놀이를 알려주며 친구가 되기도 하고 놀이터에 나온 부모들도 긴 줄을 돌리고 고무줄을 잡으며 함께 놀이의 기쁨을 나눈다.

 

해담는어린이공원에서 어린이들이 기차놀이를 하고 있다. 놀이터 활동가는 그 지역 놀이터 환경과 아이들의 연령대에 맞는 놀이를 개발하고 준비한다.
해담는어린이공원에서 어린이들이 기차놀이를 하고 있다. 놀이터 활동가는 그 지역 놀이터 환경과 아이들의 연령대에 맞는 놀이를 개발하고 준비한다.

 

해담는어린이공원에서 어린이들이 놀이터 활동가들과 함께 긴 줄넘기를 하고 있다.
해담는어린이공원에서 어린이들이 놀이터 활동가들과 함께 긴 줄넘기를 하고 있다.

 

해담는어린이공원에서 어린이들이 사방치기를 하고 있다. 움직이는 놀이터에서는 사방치기, 제기차기, 고무줄놀이 등 젊은 부모들이 잘 모르는 추억의 놀이를 즐길 수 있다.
해담는어린이공원에서 어린이들이 사방치기를 하고 있다. '움직이는 놀이터'에서는 사방치기, 제기차기, 고무줄놀이 등 젊은 부모들이 잘 모르는 추억의 놀이를 즐길 수 있다.

 

해담는어린이공원에서 어린이가 엄마와 함께 뛰어 놀고 있다.
해담는어린이공원에서 어린이가 엄마와 함께 뛰어 놀고 있다.

 

해담는어린이공원에서 만난  한 학부모는
해담는어린이공원에서 만난 한 학부모는

 

해담는어린이공원에서 남자 어린이들이 고무줄 놀이를 하고 있다.
해담는어린이공원에서 남자 어린이들이 고무줄 놀이를 하고 있다.

성북구 장위동 동방어린이공원의 정미경 놀이터 활동가는 “아이들이 놀 줄을 모르니까 이런 활동을 통해 선생님이 없는 시간에도 아이들 스스로 잘 놀 수 있게 되었으면 좋겠다”며 “저희들이 오는 날에는 학부모들도 나와서 이웃들과 어울리는 시간을 갖는다. 그런데 가끔씩 아이들이 이렇게 노는 것을 시끄럽다고 하는 어른들이 있다. 어른들의 그런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서라도 이런 활동들이 필요한 것 같다”며 ‘움직이는 놀이터’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오후 6시가 되어 놀이터 활동가들이 놀이도구를 정리하자 아이들의 얼굴에는 잠시 아쉬움이 비쳤지만 이내 다시 까르르 웃어대며 친구들과 놀이터를 뛰어 다닌다.

 

10일 서울 성북구 장위동 동방어린이공원에서 운영되는 ‘움직이는 놀이터’에서 어린이들이 놀이터 활동가들과 함께 물풍선 놀이를 하고 있다.
10일 서울 성북구 장위동 동방어린이공원에서 운영되는 ‘움직이는 놀이터’에서 어린이들이 놀이터 활동가들과 함께 물풍선 놀이를 하고 있다.

 

동방어린이공원에서 아이들이 놀이터 활동가와 이야기를 나누며 활짝 웃고 있다.
동방어린이공원에서 아이들이 놀이터 활동가와 이야기를 나누며 활짝 웃고 있다.

 

동방어린이공원에서 놀이터 활동가가
동방어린이공원에서 놀이터 활동가가

 

동방어린이공원에서 놀이터 활동가가 어린이에게 놀이를 설명해 주고 있다.
동방어린이공원에서 놀이터 활동가가 어린이에게 놀이를 설명해 주고 있다.

 

동방어린이공원에서 한 어린이가 바닥에
동방어린이공원에서 한 어린이가 바닥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