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아시안게임] 양궁 리커브 여자 단체전, 한국 대표팀 금메달 획득
[2018 아시안게임] 양궁 리커브 여자 단체전, 한국 대표팀 금메달 획득
  • 박자영 인턴기자
  • 승인 2018.08.27 15:14
  • 수정 2018-08-27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양궁 리커브 여자 단체 결승 경기가 열린 오늘 2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경기장에서 금메달을 딴 대한민국 대표팀이 기뻐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양궁 리커브 여자 단체 결승 경기가 열린 오늘 2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경기장에서 금메달을 딴 대한민국 대표팀이 기뻐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이은경(21·순천시청), 강채영(22·경희대), 장혜진(31·LH)선수로 구성된 여자 양궁 대표팀은 2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양궁 리커브 여자 단체 결승전에서 대만을 세트 스코어 5대 3(55:53, 53:55, 55:58, 54:53)으로 이겼다.

장혜진 선수의 마지막 화살 한 발로 승부가 갈렸다. 마지막 4세트에서 이은경 선수가 9점, 강채영 선수가 9점 그리고 마지막 장혜진 선수가 10점을 쏘면서 총 54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대만의 남은 화살 3개로 선수들은 8점, 9점, 9점을 쏘면서 총 53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한국이 1점차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여자 양궁은 1998년 방콕대회부터 이 종목 6연패에 성공했다. 강채영 선수와 이은경 선수는 개인 첫 아시안게임 금메달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인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