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아시안게임] 여서정 선수, 32년만에 여자 기계체조 금메달 획득
[2018 아시안게임] 여서정 선수, 32년만에 여자 기계체조 금메달 획득
  • 박자영 인턴기자
  • 승인 2018.08.24 21:47
  • 수정 2018-08-24 2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서정(16·경기체고)선수가 지난 23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JI엑스포홀 체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기계체조 여자 도마 결선에서 1·2차 시기 평균 14.387점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시니어 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16세가 되자마자 첫 아시안게임에 나선 여서정 선수는 아시아 무대를 평정하는데 성공했다.

아시안게임 여자 도마 종목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여서정 선수가 처음이다.

여서정 선수는 아버지 여홍철(47) 경희대 교수의 뒤를 따라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딴 것이다. 여서정 선수의 아버지는 ‘도마의 달인’이라 불리는 여홍철 교수다. 여홍철 교수는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 1998년 방콕 아시안게임에서 도마 2연패를 달성했다. 그는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에서도 도마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선수가 아시안게임 여자 기계체조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1986년 서울 대회 이단평행봉의 서연희 선수, 평균대의 서선앵 선수 이후 32년 만이다.

예선에서 1·2차 기시 평균 14.450점을 받아 전체 1위로 결선에 나선 여서정 선수는 결선에서도 침착한 연기를 선보였다.

여서정 선수는 1차시기 14.525점, 2차시기 14.250점을 받아 평균 14.387점으로 정상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