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 영국에서 ‘엄마 CEO’로 산다는 것
[WWW] 영국에서 ‘엄마 CEO’로 산다는 것
  • 황다운 Ox Box 창립자 (Instagram @oxboxmum)
  • 승인 2018.07.16 07:52
  • 수정 2018-07-19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얼마 전 필자가 살고 있는 런던 덜위치(Dulwich)에서는 전시회가 열렸다. 창업한 엄마들이 모여 시작한 ‘마마후드(The Mama Hood; www.themamahood.com)’라는 플랫폼에서 연 행사였다.

처음 들어보는 이름이었는데 전시회에 가보니 너무나도 예쁜, 엄마들 마음을 확 사로잡는 아이 용품을 전시·판매하는 자리였다. 전시회에 참여한 브랜드들의 공통점은 바로 엄마들이 창업한 브랜드라는 점이다. 전시회뿐만 아니라 멘토링, 각종 교육 지원 제공 등을 통해 엄마들이 시작한 중소기업을 돕자는 의지로 시작된 마마후드는 영국 엄마 소비자들의 지지를 받으며 조금씩 성장하고 있다. 

이렇게 자기 사업을 시작하는 엄마들이 많아지면서 생겨난 단어가 ‘엄마 창업자 (Mumprenuer)’다. 2015년 영국 텔레그래프(Telegraph) 지는 엄마 창업자들이 영국 경제에 엄청난 기여를 하고 있다고 보도한 적 있다. (https://www.telegraph.co.uk/finance/yourbusiness/11782294/Mumpreneurs-generate-7bn-for-the-UK-economy.html) 필자 역시 글로벌 유통기업에서 이사로 일하다가 얼마 전 옥스퍼드대 석사 과정을 시작하면서 엄마 창업자가 됐다. 영국에서 엄마 창업자가 처한 환경은 어떠한지 소개해 보려 한다.

첫째, 엄마 창업자는 어딜 가던지 대부분 진지한 사업가로 대우받는다. 용돈 벌이를 위한 ‘가내 수공업’ 취급을 받은 적은 한 번도 없었다. 지난 10~15년 동안 많은 선배 엄마 창업자들이 성공 신화를 썼기 때문일까? 어린이용품이나 교육 시장에서는 엄마들의 감각과 시장 분석력을 따라잡기 힘들지 않을까 싶다. 영국 아이들이 너무나도 사랑하는 어린이 유기농 식품 브랜드 ‘Ella’s Kitchen’, 중상층 영국 엄마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아동복 브랜드 ‘JoJo Maman Bébé’ 등이 좋은 예다. 

둘째, 엄마 창업자들이 서로 도움을 주고받을 수 있는 네트워크가 여기저기 잘 형성돼 있다. ‘마마후드’ 같은 커뮤니티뿐만 아니라, 서로 엄마 창업자라고 이야기만 해도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분위기이다. 필자도 ‘Ox Box’라는 영유아 영어교육 프로그램 런칭을 준비하면서 영국에 있는 다른 기업들과 자주 소통하고 있는데, 서로 엄마 창업자라는 사실을 알게 되면 뭐든지 일이 술술 풀리는 상황이다.

셋째, 정부에서도 엄마 창업자들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Ox Box는 얼마 전 유럽연합(EU)과 영국 정부가 지원하는 창업 멘토링 프로그램에 정부 장학금과 지원금을 받아 참여할 수 있었다. 이렇게 공공기관에서도 엄마 창업자들을 밀어주는 분위기가 큰 도움이 된다. 

아이를 낳기 전 두려울 것 없이 앞만 보고 달려오던 많은 여성들이 출산 후 복직하면서 자신의 사업을 꿈꿔볼 수 있다. 영국에는 이런 여성들이 서로 도움을 주고받을 수 있는 커뮤니티도 있고, 사회적으로도 응원과 지지를 받을 수 있다. 엄마 창업자들에게는 당연히 좋은 일이지만, ‘엄마 창업자’라는 단어 자체가 존재한다는 점을 두고 보면 영국도 완전한 성평등을 위해 풀어나가야 할 과제가 많이 남았다는 생각이 든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인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