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계 종사 여성 5명 중 1명 “강제 신체접촉 강요받거나 당했다”
영화계 종사 여성 5명 중 1명 “강제 신체접촉 강요받거나 당했다”
  • 조승예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8.02.07 15:59
  • 수정 2018-02-08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진위·여성영화인모임, 영화인 749명 조사

응답자 92.1% “체계적 규정 필요” 지적

 

사진은 지난해 8월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 회관에서 전국영화산업노조, 여성영화인모임, 한국독립영화협회 등이 구성한 영화감독 김기덕 사건 공동대책위원회 서혜진(왼쪽) 변호사가 여배우 A씨의 뺨을 때리는 등 폭행을 가하고, 원치 않는 베드신 촬영을 강요했다는 혐의로 피소된 김기덕 감독과 관련 경과보고를 하는 모습이다. ⓒ뉴시스
사진은 지난해 8월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 회관에서 전국영화산업노조, 여성영화인모임, 한국독립영화협회 등이 구성한 영화감독 김기덕 사건 공동대책위원회 서혜진(왼쪽) 변호사가 여배우 A씨의 뺨을 때리는 등 폭행을 가하고, 원치 않는 베드신 촬영을 강요했다는 혐의로 피소된 김기덕 감독과 관련 경과보고를 하는 모습이다. ⓒ뉴시스

영화계에 종사하는 여성 5명 중 1명은 강제 신체접촉을 당했거나 강요받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또한 9명 중 1명꼴로 원하지 않는 성관계를 요구받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민주평화당 유성엽 의원실 자료에 따르면 ‘영화인의 성평등 환경조성을 위한 실태조사’에서 여성 응답자의 11.5%가 ‘원하지 않는 성관계를 요구받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남성 응답자의 경우 2.6%가 같은 경험을 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영화계의 성차별·성폭력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영화진흥위원회와 여성영화인모임이 지난해 배우와 스태프 등 영화인 749명을 상대로 진행한 결과다.

‘원하지 않는 신체접촉을 하거나 강요받았다’는 여성 응답자는 19.0%, ‘술자리를 강요하거나 술을 따르도록 하는 등의 피해를 입었다’는 여성 영화인은 29.7%였다. 남성은 각각 9.7%와15.0%로 여성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특히 외모를 성적으로 비유·평가하거나 음담패설을 하는 ‘언어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는 여성 응답자가 35.1%로 가장 많았다.

사건이 발생한 장소는 술자리나 회식자리가 57.2%로 절반 이상이었다. 외부 미팅에서는 25.1%, 촬영현장에서는 21.4%로 업무 관련한 장소에서도 성폭력이 빈번하게 발생했다.

가해자 성별은 91.7%가 남성으로 여성(7.9%)에 비해 압도적이었다. 동성에 의한 성폭력 피해도 여성 5.4%, 남성 14.3%로 나타났다.

피해자 대부분은 업계에 소문이 날까봐 두려워 적극적인 대응을 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56.6%는 ‘문제라고 느꼈지만 참았다’고 답했으며, 39.4%는 ‘모른 척하면서 살짝 피했다’고 밝혔다. ‘그 자리에서 가해자의 잘못을 지적했다’는 응답자는 15.7%에 그쳤다.

피해자의 31.1%는 ‘업계 내 소문·평판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26.6%는 ‘캐스팅이나 업무에서 배제될까봐’ 라는 이유로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영화계에서 성폭력 문제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지만 대처할 수 있는 방안이 없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도 높았다. 응답자의 92.1%는 ‘영화계에 해결 절차에 대한 체계적 규정이 필요하다’고 말했으며 67.9%는 ‘사건에 적극적으로 대처하려는 조직문화가 없다’고 답했다.

한편 영화진흥위원회는 지난해 3월부터 공정환경조성센터 대표전화(1855-0511)를 통해 성폭력 피해 상담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