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여행지 추천 “짜릿, 상쾌…겨울레포츠로 추위 날려요”
1월 여행지 추천 “짜릿, 상쾌…겨울레포츠로 추위 날려요”
  • 강푸름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7.12.27 13:13
  • 수정 2017-12-28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공사 추천 겨울 여행지

스케이팅, 빙벽 즐기고

얼음골, 구곡폭포에서

겨울왕국 누려보세요

 

경북 빙벽장에서 클라이머가 훈련을 하고 있다. ⓒ한국관광공사
경북 빙벽장에서 클라이머가 훈련을 하고 있다. ⓒ한국관광공사

추운 겨울바람이 매섭다. 하지만 겨울 내내 집 안에만 있기에는 왠지 아쉽다. 상쾌함과 짜릿함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겨울 레포츠로 몸을 데우고 색다른 추억을 남겨보는 건 어떨까. 

한국관광공사는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동계스포츠 활성화를 위해 ‘겨울레포츠 즐기기’를 주제로 내년 1월 가볼만한 곳을 선정했다. △스케이팅에서 빙벽 등반까지, 서울 도심에서 즐기는 겨울 레포츠(서울 노원) △차가운 겨울, 뜨겁게 즐기자! 포천 겨울 축제와 의정부 실내빙상장(경기 포천·의정부) △사색 눈꽃 트레킹 vs 짜릿한 빙벽 등반, 오대산 선재길과 춘천 구곡폭포(강원 평창·춘천) △남도의 겨울 레포츠 즐기기, 광주 실내빙상장과 광주시청 야외스케이트장(광주광역시) △한겨울이 반가운 오지의 겨울 왕국, 봉화 분천역과 청송 얼음골(경북 봉화·청송) 등 5개 지역을 소개한다.

◇스케이팅에서 빙벽 등반까지, 서울 도심에서 즐기는 겨울 레포츠

 

태릉국제스케이트장 ⓒ한국관광공사
태릉국제스케이트장 ⓒ한국관광공사

후끈 달아오르는 레포츠로 추위를 이겨보자. 미끄러지듯 얼음 위를 달리는 스케이팅이나 컬링, 빙벽 등반 등을 배우고 즐기다 보면 어느새 움츠렸던 몸이 풀린다. 태릉국제스케이트장은 연간 15만명이 다녀가는 대표적인 실내 스케이트장이다. 400m 링크를 질주하는 국가대표 선수들과 나란히 스케이팅하는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다. 2년만에 개장한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은 도심 속 낭만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색다른 도전을 해보고 싶다면 빙벽 등반이 어떨까? 기네스북에 오른 높이 20m 실내 빙벽장을 찾아 새로운 겨울 레포츠의 매력에 빠져보자. 태릉선수촌 인근 볼거리도 놓칠 수 없다. 서울 태릉과 강릉, 구 화랑대역은 고즈넉한 겨울 정취가 있어 가볍게 산책하기에 좋다. 문의 노원구청 문화관광과 02-2116-3776

◇차가운 겨울, 뜨겁게 즐기자! 포천 겨울 축제와 의정부 실내빙상장

 

포천 백운계곡 동장군축제 ⓒ포천시 관광테마조성과 제공
포천 백운계곡 동장군축제 ⓒ포천시 관광테마조성과 제공

겨울은 추워야 제 맛이다. 산정호수 썰매축제에서 드넓은 호수 위 썰매를 즐기고, 포천 백운계곡 동장군축제에서 얼음 미끄럼틀을 타보자. 2018평창동계올림픽에 맞춰 겨울 스포츠에 도전하고 싶다면 의정부실내빙상장을 추천한다. 누구나 얼음 위 스릴 만점 스케이팅을 즐길 수 있다. 스케이트를 탄 뒤에는 먹거리 가득한 제일시장으로 가자. 넉넉한 시장 인심이 추위를 따듯하게 데워준다. 우리 술 박물관 산사원에서 옹기종기 모인 술독을 만나고 독특한 매력을 내뿜는 아프리카예술박물관에 들러보자. 몸도 마음도 꽉 찬 겨울 여행이 될 것이다. 문의 포천시청 문화관광과 031-538-2114

◇‘사색 눈꽃 트레킹 vs 짜릿한 빙벽 등반’-오대산 선재길과 춘천 구곡폭포

 

강원도 춘천 구곡폭포에서 빙벽 등반을 즐기고 있다. ⓒ춘천시 제공
강원도 춘천 구곡폭포에서 빙벽 등반을 즐기고 있다. ⓒ춘천시 제공

겨울 강원도는 눈과 얼음의 향연장이다. 동계올림픽의 주 무대 평창에서는 오대산 자락 선재길 눈꽃 트레킹이 눈부시다. 월정사와 상원사를 잇는 선재길은 예전 스님들이 오가던 숲길로, 쉬운 등산로가 약 9km 이어진다. 선재길 산행은 세 시간 남짓 걸리며 섶다리, 출렁다리 등 아기자기한 볼거리도 매력이다. 춘천 구곡폭포는 아찔한 빙벽 등반으로 추위를 제압한다. 봉화산 자락의 구곡폭포는 높이 50m 빙폭과 대형 고드름이 압권이다. 겨울이면 폭포에 로프가 걸려 빙벽 등반에 도전하는 이들도 생겨난다. 평창에서는 소설 ‘메밀꽃 필 무렵’의 배경인 진부전통시장, 평창송어축제에 들러볼 만하다. 춘천에서는 동심을 자극하는 토이로봇관, 김유정문학촌이 반전의 재미를 선사한다. 문의 월정사관광안내소 033-330-2772

◇남도의 겨울 레포츠 즐기기-광주 실내빙상장과 광주시청 야외스케이트장

 

광주시청 야외스케이트장 ⓒ광주시청 제공
광주시청 야외스케이트장 ⓒ광주시청 제공

20년 전 문을 연 광주실내빙상장에서는 사시사철 누구나 스케이트를 탈 수 있다. 1년 내내 영하로 유지되며 1830㎡ 필드와 30×61m 규격의 트랙을 갖췄다. 최대 500명 이상이 동시에 스케이트를 탈 수 있고 붐비는 편이 아니라 여유 있는 스케이팅이 가능하다. 맑은 하늘 아래 스케이팅을 즐기고 싶다면 광주시청 야외스케이트장이 좋다. 2013년부터 해마다 겨울이면 광주광역시청 앞 문화광장에 들어서는 스케이트장은 2018년 1월31일까지 운영한다. 빛고을 광주에는 아이들과 함께 즐길 여행지가 많다. 가장 눈에 띄는 곳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의 어린이문화원이다. 한너울한복체험관과 남도향토음식박물관에서 전통문화를 체험하고 5·18기념공원을 거니는 것도 좋겠다. 문의 광주실내빙상장 062-380-6880

◇한겨울이 반가운 오지의 겨울 왕국-봉화 분천역과 청송 얼음골

 

분천역 산타마을에서 한 아이가 썰매를 타고 있다. ⓒ봉화군청 제공
분천역 산타마을에서 한 아이가 썰매를 타고 있다. ⓒ봉화군청 제공

경북 내륙의 첩첩산중 승부역으로 가는 기차에 올라보자. 눈이 오면 금상첨화다. 톡톡 차창을 두드리는 눈이 내려앉으면 세상은 겨울 왕국으로 변신한다. 분천역에 도착하면 무조건 내리자. 핀란드 로바니에미 클로스 마을이 유명한데, 우리나라에도 분천역 산타 마을이 있다. 루돌프가 끄는 썰매를 탄 산타클로스와 기념 촬영하며 동심으로 돌아간다. 한겨울 청송 얼음골에는 땀을 뻘뻘 흘리는 사람들이 있다. 얼음골이 꽝꽝 얼어붙으면 갈고리 같은 아이스바일을 손에 들고 크램폰을 발에 차고 빙벽을 오른다. 해마다 1~2월에 열리는 청송아이스클라이밍월드컵에 세계 ‘빙벽 스파이더맨’이 총출동해 얼음골을 달군다. 청송의 명소인 주왕산 대전사, 청송수석꽃돌박물관, 객주문학관도 둘러보자. 문의 봉화군청 문화관광과 054-679-6353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인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