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성신문
  • 승인 2005.05.12 16:29
  • 수정 2005-05-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대 딸과 함께 달리면 세대차 못 느껴요”
이대부중 1학년인 쌍둥이 딸과 함께 아줌마 마라톤 대회에 참가하는 김경숙(48)씨는 요즘 기대에 부풀어 있다. 생전 처음 두 딸과 달리기를 하면서 어떤 얘기를 나눌 것인가 행복한 고민에 빠져 있기 때문이다.

“늦게 아이를 가져 딸들과 나이차가 많아 걱정이 좀 됐지요. 이참에 두 딸과 마음을 맞추며 세대차를 줄여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에서 참가신청서를 냈지요.”

~13-2.jpg

◀ 오세정·오세연 자매와 엄마 김경숙씨.(왼쪽부터)

처음이라 잘 할지 모르겠다며 무척 쑥스러워하는 김경숙씨는 다행히 아이들이 운동을 좋아해 두 딸 모두 초등학교 때 태권도 2품까지 땄다며 아이들 실력만 믿고 있다고 전했다. 요즘은 저녁을 먹고난 후 가족들과 동네 두 바퀴를 뛰며 대회준비를 하고 있단다.

김경숙씨는 “마라톤이 어찌보면 우리 인생과 비슷하죠. 시작이 있고 클라이맥스도 있고 종착역도 있고. 아직은 어린 두 딸이지만 이번 대회를 통해 인생이 무엇인가도 조금은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고 달리는 동안 가족과 자신의 미래를 계획하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바램을 전하기도 했다. 현재 대학에서 염색을 강의하는 것 이외에 인사동에서 도자기 전시장을 운영하고 있는 김경숙씨는 ‘아줌마의 저력’을 보여주기 위해 오는 6월쯤 5명의 친구들과 ‘아줌마가 그린 접시전’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정 희경 기자 chkyung@womennews.co.kr<관련기사>

▶ 아줌마 마라톤 부대행사도 풍성해요

▶ “혈액순환엔 발맛사지가 최고”

▶ [이색참가자들] 세자매팀 유순애·유평애·유가애

▶ [이홍열의 아줌마 마라토너 만들기] 3일에 한번씩 운동량 20% 정도 늘려라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