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검사 사칭 여성들 금품 편취한 20대 구속
부산서 검사 사칭 여성들 금품 편취한 20대 구속
  • 부산 = 김수경 기자
  • 승인 2017.06.13 13:38
  • 수정 2017-06-13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조한 신분증을 이용해 검사를 사칭, 여성들에게 결혼을 전제로 교재하면서 금품을 편취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남부경찰서는 김모(28)씨를 공문서위조 협의로 구속했다고 지난 8일 밝혔다.

김 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위조한 검사 신분증을 가지고 A씨(25세, 취준생)에게 카카오톡으로 ‘수년전부터 준비하던 검사가 되었는데 만나자’해 2개월 정도 교재를 했다. A씨는 김 씨를 신분을 의심해 주민등록증을 보자고 추궁하자 A씨는 주민등록증을 분실신고를 했다면서 구청장 명의의 주민등록증 발급신청 확인서까지 위조해 보여줬다.

A씨의 부친이 자신의 딸이 검사와 교제중이라는 말에 신분이 의심스럽다며 경찰에 제보를 함으로써 김 씨의 범행이 발각됐다

김 씨는 여성 A씨가 의심하자 또 다른 피해 여성 B씨(26세, 회사원)에게 검사라며 접근 했다. B씨에게는 제네시스 차량을 구매하려는데 취등록세가 없다며 186만원을 편취하려다 미수에 그쳤다. B씨의 후배가 형사사건에 연루된 사실을 알고는 ‘알고 지내는 변호사가 있는데 소개해 주겠다’고 속여 80만원을 받아 챙겼다.

경찰 관계자는 "추가 피해자가 없는지 면밀히 확인 중에 있으며, 향후에도 미혼 여성 상대로 한 파렴치범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처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