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클린에너지 도시 선언...“신고리 5, 6호기 건설 중단 촉구”
부산 클린에너지 도시 선언...“신고리 5, 6호기 건설 중단 촉구”
  • 부산 = 김수경 기자
  • 승인 2017.06.06 16:01
  • 수정 2017-06-06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가 고리1호기 영구 폐로와 신고리 5, 6호기 건설중단으로 세계 최대 원전 밀집지역이란 오명에서 벗어나기 위한 행동에 나선다. 

지난 5일 서병수 부산시장은 부산시청 기자회견장에서 국내 첫 상업원전인 고리1호기 영구 폐로와 신고리 5, 6호기 건설에 대한 입장과 탈원전의 대안인 '클린에너지 부산'의 추진사항과 계획에 대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서 시장은 문재인 대통령께서 공약으로 탈 원전 기조 속에 신고리 5, 6호기 건설 중단을 공약한 만큼, 부산시는 신고리 5, 6호기가 건설 중단된다면, 탈핵으로 가는 큰 이정표가 되리라 기대하며 이에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아울러, 부산시는 고리1호기 폐로 이후 원전해체 산업이 새로운 시장으로 열리는 만큼, 부산을 원전해체 산업의 거점으로 지정해 줄 것과 원전 소재 지자체로써 갖는 특수한 부담과 지역발전 저해를 감안하여 지방세인 핵연료세를 신설할 것을 제안했다.

또한, 올해를 '클린에너지 부산'의 원년으로 선언한 서 시장은 시의 에너지 정책 추진 체계를 위해 지난 3월 클린에너지 정책의 전문성과 효율적 정책 추진을 위한 클린에너지 정책관(3급) 직제를 신설 오는 7월 최종 임용할 예정이며, 오는 7월 민·관협의체 기구인 ‘에너지정책위원회'를 신설해 정식 출범한다.

이날 서 시장은 클린에너지 도시 실현을 위한 구체적 사업으로 △ 해양에너지 R&D 기반시설 조성 △ 혁신도시 에너지 스마트시티 조성(마이크로 그리드 사업) △ 도시재생사업 분야 클린에너지 보급 △ 에너지산업 클러스터 조성 등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