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후보 성평등정책 간담회] 한국여성단체연합 “새 정부, 1인가구 지원정책 마련해야”
[대선후보 성평등정책 간담회] 한국여성단체연합 “새 정부, 1인가구 지원정책 마련해야”
  • 진주원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7.04.21 16:33
  • 수정 2017-04-21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9대 대통령 후보 초청 성평등정책 연속 간담회

여성신문·범여성계 연대기구 21일 공동 개최

한국여성단체연합 ‘여성생애주기별 1인가구 지원’ 질의

문재인 "젊은 여성 1인가구, 어르신 1인가구 정책 마련"

 

여성신문과 범여성계 연대기구가 공동으로
21일 서울 용산구 한국여성단체협의회에서 제19대 대통령 후보 초청 성평등정책 연속 간담회 ‘모두를 위한 미래, 성평등이 답이다를  개최해 첫번째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정책을 청취했다.
여성신문과 범여성계 연대기구가 공동으로 21일 서울 용산구 한국여성단체협의회에서 제19대 대통령 후보 초청 성평등정책 연속 간담회 ‘모두를 위한 미래, 성평등이 답이다'를 개최해 첫번째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정책을 청취했다.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생애주기별 여성 1인 가구의 복지를 위하여 임기 중 ‘주거안정’ 정책을 꼭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여성신문과 범여성계 연대기구가 21일 서울 용산구 한국여성단체협의회에서 공동 개최한 제19대 대통령 후보 초청 성평등정책 연속 간담회 ‘모두를 위한 미래, 성평등이 답이다’에 참석한 문 후보가 이같이 말했다.

이날 패널로 참석한 김민문정 한국여성민우회 상임대표는 문 후보에게 여성생애주기별 1인가구 지원 정책 목표를 질문했다. 김 대표는 “1인가구가 계속해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생애주기별로 보면 청년 여성과 노인 여성가구의 정책은 다를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또 가족 구조 변화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해서도 물었다.

실제로 2015년 기준으로 1인가구는 전통적인 가족유형이라고 생각해 온 4인가구보다 높은 27.2%이고 1인 가구는 계속적으로 증가해 2030년에 32.4%, 2050년에 34.6%까지 늘어난다는 추정치도 있다.

문재인 후보는 이에 “현재 4인 가족 모델의 주거형태가 기준이고 공공임대주택 등도 마찬가지여서 1인 가구 문제에서 가장 노력해야할 점이 주거문제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젊은 여성1인 가구에 대해서는 침실은 각자 사용하되 부엌과 화장실은 공동 사용하는 셰어하우스 임대주택이 필요하고 어르신은 노인정, 경로당에서 시간보내기 차원이 아니라 공동 취사, 공동 세탁도 하고 공동 목욕시설도 갖춰 공동생활의 기반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특히 “어르신에 대해 간호사, 물리치료사, 운동처방사 등의 방문복지서비스를 늘리는 것이 공공부문 일자리 확대 정책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김민문정 한국여성민우회 상임대표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김민문정 한국여성민우회 상임대표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문 후보의 이같은 답변에 대해 백미순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는 “문 후보가 중요한 약속을 하셨다. 꼭 실천해달라. 당선된다면 여성계는 임기 내내 공약 실행을 견인해내는 역할을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여성신문 김효선 사장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백미순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 최금숙 한국여성단체협의회 회장·김현숙 여성·가족정책연구원 원장, 김옥수 대한간호협회 회장, 김경주 대한영양사협회 감사, 김영순 한국여성단체연합 공동대표, 김민문정 한국여성민우회 상임대표, 한국여성유권자연맹 양금희 중앙회장대행·이섬숙 서울연맹회장, 한국YWCA연합회 김은경 성평등위원회 위원장·배정미 중점운동국 국장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를 공동주최한 범여성계 연대기구에는 한국여성단체연합 7개 지부 28개 회원단체, 한국여성단체협의회 65개 회원단체, 한국YWCA연합회 52개 회원 YWCA, 한국여성유권자연맹 17개 지방연맹 149개 지부, 한국여성정치연구소, 한국여성변호사회, 한국여성경영자총협회 등 200여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