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여신’을 아시나요?
‘홍대여신’을 아시나요?
  • 김윤하 대중음악평론가
  • 승인 2017.01.30 13:59
  • 수정 2017-02-02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모 뛰어난 여성 뮤지션 ‘여신’ 호칭

‘홍대여싱(싱어송라이터)’ 와전 주장도

한때 홍대 인디신에서 음악활동을 하고 있는 여성 뮤지션들의 아이덴티티로 여겨질 정도로 자주 언급되던 용어. 단어 그대로 한국 인디의 메카인 ‘홍대’에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는 ‘여성’ 뮤지션들을 대상화해 부르는 이름으로 특히 외모가 뛰어난 이들을 모아 ‘홍대 3대‧5대 여신’ 등으로 묶어 부르곤 했다. 이는 2000년대 초반 즈음부터 인디 뮤지션 숫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기 시작하고 그 가운데 대중적으로 주목 받는 여성 뮤지션들이 늘어나면서 생긴 일종의 유행이었다.

일각에서는 ‘홍대 여성싱어송라이터’를 줄인 ‘홍대여싱’이 와전되며 탄생한 단어라 주장하기도 한다. 해당 카테고리에 자주 언급되던 요조, 한희정, 타루, 뎁, 연진, 오지은 등은 대부분 자신들의 의지와 상관 없이 붙는 해당 호칭에 대한 불쾌하고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으며, 덕분에 최근에는 업데이트가 잘 되지 않는 언론사를 제외하면 거의 사용되지 않는 사어(死語)에 가까워진 단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