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부고속도로 양재~한남 IC 구간 지하화...3조3000억원 들어
경부고속도로 양재~한남 IC 구간 지하화...3조3000억원 들어
  • 변지은 기자
  • 승인 2017.01.18 16:53
  • 수정 2017-01-19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초구,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 등

5개 학회 연구용역 결과 발표

재원조달 가능액은 5조 2000억원

 

경부고속도로 양재~한남IC 지하화사업 조감도. ⓒ서초구
경부고속도로 양재~한남IC 지하화사업 조감도. ⓒ서초구

경부고속도로 서울 도심 양재~한남 IC 6.4km 구간을 지하화하는데 공사비가 3조3000억원이 소요될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18일 이 같은 내용의 '서울 도시경쟁력 강화를 위한 공간 구조 개편 타당성 조사 연구' 용역 결과를 발표했다. 이 연구는 서초구가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 대한교통학회, 한국도시설계학회, 한국환경영향평가학회, 도시정책학회 등 5대 학회에 의뢰해 1년 동안 연구·조사한 결과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경부고속도로 양재~한남 IC 구간 지하화 사업에 들어가는 공사비는 총 3조 3159억원이다. 재원조달 가능액은 5조 2000억원, 서울지역 생산유발 5조 4000억원, 부가가치유발 2조원, 일자리 3만9000여개 창출 등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서초구는 "연구 결과를 보면 세금을 들이지 않고도 재정사업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 김각성 교수는 ‘경부간선도로 지하화 경제적 타당성 검토와 재원확보방안’에서 편익·비용비율(B/C)분석을 따져본 결과 1.11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보통 B/C가 1이 넘으면 경제성이 있는 사업으로 판단한다. 이번 사업의 편익은 4조 8490억원, 민간 주도 상업·업무·주거시설 개발비 1조382억원이 포함된 총 비용은 4조3541억원으로 예상됐다.

사업에 소요되는 재원마련 확보 방안으로 공공기여와 신규 부지 개발을 통해 총 5조 2430억원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롯데칠성부지, 코오롱부지 등 대규모 개발부지와 양재 R&CD 개발에 따른 공공기여금 2조1063억원, 양재 서초 반포 IC부지 및 개발 가능한 맹지 매각금액 2조6045억원, 경부고속 터미널 및 남부터미널 이전에 따른 공공기여금 5322억원 등이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이번 연구 결과를 토대로 서울시와 중앙정부에 경부고속도로의 지하화를 강력히 건의할 계획”이라며 “고속도로 지하화는 세계적 추세로 지금이 적기이며 통일시대를 대비해 국가적 프로젝트로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