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여성신문 신년기획 - 보듬는 사회로 : 외면받는 미혼모 1
제가 태어난 날 아무도 웃지 않았죠
관련기사

  1. “미혼모라서”...구직·직장생활 불이익·차별 심각
  2. 스물셋 ‘미혼모’ 딱지...편견에 움츠러든 청춘
  3. “차라리 기초생활보장수급자가 나아요”
  4. 미혼모도 엄마… ‘아비 없는 아이’ 편견에 눈물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