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크기+ 글자크기- 뒤로가기 목록보기 인쇄하기 메일전송하기 스크랩하기
 
엑소 크리스, 전속 계약 무효 소송 제기…‘제2의 한경’?
입력 2014-05-15 14:39:19 | 수정 2014-05-15 오후 3:31:00

▲ 사진=엑소 '중독' 뮤직비디오 화면 캡처.

엑소 크리스’

엑소(EXO) 멤버, 엑소-M 리더 크리스가 소속사에 전속 계약 무효 소송을 제기했다.

15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따르면 크리스는 본명인 ‘우이판’으로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효력부존재확인 소송을 제기했다. 오전 11시 30분께 접수했고 변호는 법무법인 ‘한결’이 맡는다. ‘한결’ 앞서 SM을 상대로 슈퍼주니어 한경 ‘전속계약 효력 부존재 확인’ 소송을 내고 승소 판결을 받은 곳이다.

같은 날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사실 확인 중”이라며 “매우 당황스럽다”고 말한 뒤 “엑소의 활동이 잘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중국 매체 ‘시나위러’는 “크리스(23·중국 이름 우이판)가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전속 계약 무효 소송을 제기했다”며 “이미 한 달 전부터 크리스가 계약을 해지하고 싶어한다는 소식이 들렸다”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는 “짧은 시간에 성공했고 제1회 순회공연도 아직 하지 않았는데 이 멤버가 떠난다는 소식이 놀랍고 슬프다”며 “크리스의 상황은 그룹 슈퍼주니어 전 멤버 한경(30)과 비슷한 상황이다”라고 설명했다.

누리꾼들은 “엑소 크리스, 엑소 중국 멤버들한테 브로커들이 접근해 거액을 미끼로 유혹한다는 소문 많았어요 크리스도 이에 넘어갔을 확률이 많고 SM은 속수무책으로 당할수 밖에 없는 구조” (@char), “엑소 크리스, 제발 탈퇴하지 마요” (@insp****), “엑소 크리스, 엑소 크리스 무슨 일인데 떠난다며 얼마나 억울했을까” (@almo****)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2014 여성신문 '여성이 평화입니다'

강민혜 여성신문 인턴기자
1289호 [연예] (2014-05-15)
글자크기+ 글자크기- 뒤로가기 목록보기 인쇄하기 메일전송하기 스크랩하기

전체의견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될 수 있으며 댓글 서비스 이용시 제한조치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의견쓰기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