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욱진 화백 20주기 기념 회고전 열려
딸 장경수, 아버지의 삶과 예술을 재구성하다
“손바닥만 한 그림 때문에 고뇌하던 모습 가여워”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