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이 살 수 있는’ 병영문화 만들어 주고파”
고 박 의경 어머니, 사건 결과 발표 후 심정 전해와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