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저항 끝에 죽은 여대생
‘넷심’이 파묻혔던 사건 불씨 지폈다
수일 만에 어머니가 올린 글 조회 수 30만 육박…경찰청, 철저한 재수사 약속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