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지상 및 올해의 인물 시상식 성황리에 열려
축사를 위해 단상에 선 각당 의원들
관련기사

  1. "토끼처럼 서로 다독이며 지혜롭게 어려움을 이겨내자"
  2. 격려와 소감 나누는 '멘토와 멘티'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