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속으로 | 장애우·비장애우 친구 되기 ‘베스트 버디스’
“우등생도, 장애우도 우리는 하나”
1:1 매칭으로 일상생활 함께 하며 평생 또래 네트워크로 발전
관련기사

  1. “모든 학교에서 프로그램 실행해야죠”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