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가족 지원사업 보고회’에서 대상 받은 유양순씨
“다문화 지원, 직업보다 소명이죠”
“새해에는 2세들의 이중언어 교육 지원에 더욱 힘써야”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