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스티벌을 빛낸 각계 인사들
“산타의 마음으로 기부할 수 있어 행복”
관련기사

  1. 영하의 추위도 녹인 뜨거운 사랑
  2. “몸 튼튼 마음 따뜻 ‘가족 산타’입니다”
  3. ‘페이스북 친구들’과 ‘탈북 청소년’도 함께
  4. 장미란 선수 “산타복 입으니 어린 시절로 돌아간 기분”
  5. ‘나눔 축제’에 동참한 후원 기업들
  6. 기업 단체 참가자들 “우리도 함께 뜁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