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뜻'이라며 등원...실소 금할 수 없어"
아나운서연합회, ‘성희롱 발언’ 파문 강 의원 복귀에 사퇴촉구 성명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