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김두례 화백
“작품도 자식처럼 잠시 내 곁에 머물다 가는 것”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