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몽골이주여성회 촐롱체첵 1대 회장
“우리가 함께 있어, 외로워 하지마”
네트워킹·자원봉사 활동에 주력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