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 대인지뢰 피해자 이덕준씨
“6·25와 지뢰 폭발 두 번의 전쟁 치렀죠”
250여 피해자 “사고 보상 요구하지 않는다” 각서로 두 번 눈물
관련기사

  1. 6자회담에 ‘여성’ 목소리 넣어라
  2. “‘정직한 중재자’ 여성이 협상에 참여하라”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