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청소년 특별교류 참가자 신현용씨
“직접 와 보니 중국에 대한 편견이 싹~”
‘사막화’ 목도하고 환경문제에 공동 책임 절감도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