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달군 폭력 영화
한국 영화 ‘잔혹 경쟁’ 어디까지 가나
여성은 ‘먹잇감’, 남성은 가해자·해결사 ‘이분법’ 구도
폭력 정당화·분노 전염…표현 수위에 사회적 합의 필요
관련기사

  1. ‘친구’로 물꼬…웰메이드 폭력영화 시대로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