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희 기자의 현지보고 | 아이티 지진참사 반년 후
시체만 치운 폐허…삶은 계속된다
150만 이재민 중 2만8천 명만 새 집으로
열악한 환경으로 많은 여성 질염에 시달려
관련기사

  1. 타발지역 갈보리 학교에서 울리는 푸른 희망가
  2. 폐허 속에서도 희망을 퍼 올리는 여성들
  3. 재앙 흔적 뚜렷한 포르토프랭스 그래도 내일은 있다!
  4. ‘버티는’ 삶을 넘어 ‘누리는’ 삶 되기를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