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수 관장 “매년 적자지만 보람이 더 큽니다”
모란미술관 개관 20주년 맞아
조각전문미술관으로 자리매김…지역여성 위해 문화센터 꿈도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