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속 여성 20년
지난 1987년 제정된 ‘남녀고용평등법’은 남녀평등을 위해 제정된 우리나라 최초의 단일 법률이었다. 20여 년이 지난 지금 여성 근로자 3명 중 2명은 비정규직이며 임산부 휴가 중 해고 등 여성 노동자에 대한 차별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여성신문의 1989년 3월 31일자 남녀고용평등법 개정안 보도를 보면 그간 여성노동이 얼마나 발전해왔고 앞으로도 얼마나 진화할지를 가늠해볼 수 있다. 여성신문은 20년 전에 보도했던 여성계의 주요 이슈들을 되짚어 보기로 했다.
진보 남성 성추행 더 이상 ‘면죄부’ 없다
예고된 사건, 왜곡 성문화에 남성 운동가도 오염
여성 활동가는 침묵 후 도태, 남성 활동가는 부활
여성계 ‘사회개혁과 여성인권은 별개 아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