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의는 생존의 문제였어요”
국회 앞에서 1000일째 농성 중인 김동애씨
시간강사 문제, 교원 지위 회복이 우선돼야
남성중심 교원문화가 여성 강사 설 자리 뺏어
관련기사

  1. “교수 임용에서도 끝순위예요”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