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희 ‘보오메 꾸뜨르 부띠끄 호텔’ 대표
“유럽서 느낀 ‘내 집’ 같은 안락함 전하고파”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