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직한 영부인상 토론 활발
21세기엔 대통령의‘정치적 파트너’로 부상
영부인상 1위는 육영수 여사. 정보화 전문지식, 높은 사회지능지수도 요구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