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 여성사
말로 듣는 한국 여성의 삶과 역사 - 한복디자이너 이리자
교복 두 개 만들어 입던‘대전여고 최고 멋쟁이’
중고교 시절 클럽 만들어 학창시절 즐겨. 고교입시 위한 자취시절 남편 첫 대면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