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이 만나본 대선주자 부부
신한국당 고문 박찬종·정기호 부부
“21세기에 걸맞는 새로운 국가운영시스템을 정립하여 개혁과제 완성한다”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